러시아 성직자 전쟁에 반대 목소리 높인다.

러시아 성직자 감옥의 위협에도 불구하고 전쟁에 반대하며 목소리를 높인다.

러시아 성직자


파워볼사이트 대여 한 쌍의 러시아 성직자 가 수감되거나 러시아 교회를 화나게 하는 위험에도 불구하고
블라디미르 푸틴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교회는 우크라이나에서 국가의 “특별 작전”을 지지해 왔다. 러시아 정교회 지도자인 모스크바의 Kirill 총대주교는
러시아 군인들이 민간인들을 상대로 잔학 행위를 저지르는 것으로 알려졌음에도 불구하고 신은 러시아 편에 서
있다고 말하며 푸틴의 전쟁을 강력히 지지해 왔다.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실시간 업데이트

하지만 일부 성직자들은 그렇게 함으로써 그들이 직면하는 엄청난 위험에도 불구하고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조지 에델슈타인(89) 신부는 AFP통신과 통화하며 국가에 대한 실망감을 표시하며 자신이 ‘나쁜 신부’였다고 주장했다.

다음 분.
이미지 1/4
러시아 정교회 신부인 이오안 부르딘(50)은 2022년 4월 25일 코스트로마 외곽 니콜스코예(Nikolskoye)
마을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AFP 인터뷰를 갖고 있다.전 세계 약 1억 5천만 명의 신자들이 크렘린의 군사
캠페인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대 의사를 밝혔다. (사진: Getty Images)

에델슈타인 대통령은 “나는 모든 전쟁을 반대해 본 적이 없다”며 “그러나 나는 항상 육지를 점령하고 침략하는 어떤 전쟁에도 반대해 왔다”고 말했다. 그는 우크라이나의 독립과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대로 그들의 국가를 건설할 권리”를 지지했다. 러시아 성직자

소수의 성직자들만이 전쟁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냈고, 따라서 Kirill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냈습니다. 이 총대주교는 러시아인들에게 국가 주변을 “집결”할 것을 요구했고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사이의 역사적인 통합을 파괴하려는 “적”들을 비난했다.

교회는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독특한 관심을 유지하고 있다. 러시아 정교회는 키이우의 수석 주교 서품권을 얻었고, 거의 300년 동안 키이우의 교회를 효과적으로 통제했다.

독일은 의존도를 크게 줄인 후 러시아 석유 금수 조치를 지원할 것입니다

: 보고서

정교회의 수장인 세계 총대주교는 권력이 일시적이라고 주장했고 2019년 모스크바 총대주교로부터 독립한 우크라이나 정교회를 공식적으로 인정했다.

Kirill은 그 조치가 “불합법”이라고 격렬하게 반대했습니다. 비록 교구민들이 그 사실을 모르고 있더라도, 우크라이나의 많은 수도원과 교구들은 Kirill의 관할 아래 남아있다.

그러나 에델슈타인 대통령과 요안 부르딘 신부는 “우크라이나 주민들의 피가 러시아 통치자와 이 명령을 수행하는 군인들의 손에 남아있을 뿐 아니라 그들의 지도자에게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반대했다. 그들의 피는 그저 침묵하는 우리 각자의 손에 달려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은 미국의 첫 번째 도전이다.

AFP통신은 사제들이 온라인에 올린 서한에 논평을 썼으며 이후 삭제됐다고 보도했다.

버딘(50)은 “나에게 있어 ‘죽여서는 안 된다’는 계명은 무조건적인 것”이라며 “반대는 제재와 기소의 위험을 수반한다”고 설명했다. 에델슈테인이 은퇴하는 동안 그는 여전히 활동적이다.

소식더보기

부딘은 “어떤 사람이 개인적인 죄를 지으면 그 자신이 (하나님께) 반항하는 것이지 교회 전체가 그와 함께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만약 내가 교회 안에 있지만 내가 말하는 나를 검열한다면, 만약 내가 죄악이 되는 것에 대해 침묵한다면, 그리고 유혈사태가 용납될 수 없는 것에 대해 침묵한다면, 나는 눈치채지 못하고 점차적으로 목사가 되는 것을 그만둘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