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팀목 돼 주셨으면”…이정후의 러브콜에 FA 박병호의 선택은



“버팀목이 돼 주셨으면 한다.” 생애 첫 타격왕에 오른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23)가 프리에이전트(FA) 시장에 나온 박병호(35)와 함께 더 뛰고 싶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
기사 더보기


스포츠 해외축구중계 볼 수 있는곳 ◀ Clcik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