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다영 자유신분 됐다지만… “다른 팀 이적도 쉽지 않아”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이 선수등록을 포기한 이재영, 이다영(이상 25) 쌍둥이 자매의 향후 거취가 불투명해졌다. 자유선수신분이 되면서 어느 팀과도 계약이 가능해 졌지만 학교 폭력…
기사 더보기


스포츠 해외축구중계 볼 수 있는곳 ◀ Clcik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