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캐디 없이… 김해림 ‘연장 환호’



챔피언 퍼트를 성공시킨 김해림(32·삼천리)은 두 주먹을 쥔 채 하늘을 올려봤다. 전날부터 호흡을 맞춘 골프장 소속 하우스캐디와 기쁨의 포옹을 나눴다. 전문 캐디 없이 우승이라는…
기사 더보기


스포츠 해외축구중계 볼 수 있는곳 ◀ Clcik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