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입대 앞둔 야구인 2세 김건형 “야구선수로 사람으로 더 성숙해져 돌아오겠다”[김배중 기자의 핫코너]



“지난해 트라이아웃을 앞두고 신체검사를 받았는데, 그 후로 병역문제를 하루 빨리 해결해야 한다는 생각뿐이었어요.” 군 입대를 하루 앞뒀지만 김건형(25·KT)의 목소리에는 주…
기사 더보기


스포츠 해외축구중계 볼 수 있는곳 ◀ Clcik


추천 기사 글